마음이 따뜻해지는 이 낭만적인 모험 이야기는 1955년에 처음 제작된 고전 애니메이션이 원작인데, 세월이 흘러도 그 감동은 변함이 없다. 가족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면서 지낸 아메리칸 코카스파니엘 강아지 레이디는 거칠면서도 사랑스러운 수다쟁이 떠돌이 개 트램프를 만난다. 서로 너무나도 다른 두 강아지는 뜻밖의 모험을 시작하면서 점점 더 가까워진다. 그리고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게 된다.

레이디와 트램프

1955년에 처음으로 제작된 고전 애니메이션이 원작인 이 이야기는 가장 위대한 사랑 이야기 중 하나이다. 가족이 있는 콧대 높은 강아지와 거칠지만 사랑스러운 떠돌이 개는 뜻밖의 모험을 함께 떠난다. 둘은 서로 너무나 다르면서도 점점 가까워지고,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게 된다. 아메리칸 코카스파니엘인 레이디는 도시 외곽의 상류층 거주지역에서 가족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살고 있다. 레이디에게는 보호자인 짐과 달링이 있고, 자크와 트러스티라는 강아치 친구들도 있다. 자크는 말이 많고 괴짜스러운 스코티시 테리어이고, 트러스티는 항상 무기력한 은퇴 경찰견 블러드 하운드이다. 짐과 달링 부부의 아기가 태어나면서 레이디는 주목을 받지 못하게 되었고, 고양이를 키우는 새라 이모가 집에 오면서 문제가 생기기 시작한다. 레이디는 곧 낯선 거리를 혼자 떠도는 신세가 된다. 그때 트램프가 나타나 험난한 세상을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가르쳐 준다. 고지식한 순종 강아지 레이디와 수다쟁이 떠돌이 개 트램프는 달빛이 비치는 공원을 함께 산책하고, 촛불이 켜진 낭만적인 식당에서 스파게티 저녁식사를 한다. 트램프는 목줄이나 울타리가 없는 세상에서 상큼 발랄한 친구 ‘펙’이나 나쁜 남자 불독 ‘불’과 어울리면서 자유로운 생활을 즐긴다. 하지만 레이디는 편안하고 안전한 가족의 품이 그립기만 하다. 둘은 어디서 누구와 함께 지낼지 결정해야 한다. 실사와 애니메이션이 매끄럽게 어우러진 영화 ‘레이디와 트램프’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슴 따뜻한 로맨틱 모험 이야기다.

공개일:

2019